<환영 성명서> 펫사료공장 계획 철회 환영(퇴역 경주마 이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건제주 댓글 0건 조회 4,742회 작성일 22-01-05 18:49

본문

성명서

 

f27dfea05ba22625fd2c5d381d34fe8d_1641376145_1478.jpg
 

제주도의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대규모 반려동물 사료 공장 계획 철회를 환영한다.”

 

제주도의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반려동물 전용 사료공장계획은 경마산업에 활용되었던 경주마가 퇴역 후에 말고기 시장에 유통되는 비인도적인 처리 방식에 대한 대중의 여론을 의식하여 이를 말고기 시장에서 격리하여 마육 및 도축 부산물을 반려동물 사료로 이용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제2차 말산업 육성 5개 년 종합계획으로 20211월에 경주 퇴역마 펫사료 제품개발 연구 용역을 진행하였고 2022년 반려동물 공장 건립 계획을 수립하였다.

 

20182020년까지 3년간 86마리의 퇴역 경주마 더러브렛은 20만 원 정도에 팔려 도축되었다. 도축된 말의 사체는 고온멸균 처리 후 기름 성분을 짜내 재활용하고 잔존물은 반려동물의 사료로 만들어 유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19월 한 달 동안 15마리가 도축되어 사료가 되었다.

제주도는 그 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경주 퇴역마 펫사료 제품개발 연구용역통해 경제적 타당성을 조사하였고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반려동물 사료 공장 설립을 위한 조례 개정 등을 추진해 왔다.

 

연구 용역이 공개된 202110월 동물자유연대, 동물행동권 카라 등 전국 9개 동물권 단체와 제주환경운동연합, 참여환경연대 등 제주지역 20여 개 시민사회단체는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반려동물 사료 공장 계획 철회 반대 성명을 발표하였고 경마산업의 주역인 경주마에 대한 전 생애에 걸친 체계적 관리 시스템 구축을 요구하였다.

 

이러한 요구가 관철되기 위해 그동안 생명환경권행동제주비건 제주동물권연구소 동물자유연대는 202111월부터 매달 두 번째 토요일에 제주도 경마장에서 도축장까지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반려동물 공장 계획 철회와 경주마의 전 생애 복지체계 구축을 위한 대한민국 행진을 현재까지도 진행하고 있다.

 

20211221일 생명환경권행동제주비건 제주동물권연구소 동물자유연대는 한국마사회 본부와 제주운영 본부와 간담회를 가진 바 있으며 202213일 제주도 축산정책과와 간담회를 하여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반려동물 공장 계획 철회를 최종 확인하였다.

 

앞으로 제주도와 한국마사회는 퇴역 경주마를 이용한 마육정책을 폐기하고 전 생애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복지 시스템을 구축하여 경주마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다해야 할 뿐만 아니라, 말의 고장인 제주도가 가져야 할 품격을 만들어주기 바란다.

 

생명환경권행동제주비건·제주동물권연구소 × 동물자유연대